•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8.6℃
  • 황사서울 15.6℃
  • 황사대전 17.9℃
  • 황사대구 17.3℃
  • 황사울산 19.9℃
  • 황사광주 16.3℃
  • 황사부산 18.1℃
  • 맑음고창 17.7℃
  • 황사제주 18.5℃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7.4℃
  • 구름조금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남임순 싹다말해

임실군청 공무원노동조합, “적폐언론, 임실군에서 떠나라” 언론인 부당행위 성명서 발표

4일 오전 11시, "4대 적폐행위 청산하라"
공노조,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윤리강령 위배 지적

URL복사

전북 임실군청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진환)이 4일 군청 농민교육장에서 적폐 언론의 부당한 요구 및 협박에 대응하기 위한 성명서 발표했다.

 

임실군청 공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임실군에 소재한 한 인터넷신문 발행·편집인이 여러 인터넷 언론사에서 프리랜서 기자로 활동하는 동시에, 임실군 관변단체의 임원으로 혈세인 보조금으로 인건비를 받는 것도 모자라, 광고비까지 챙겨 사익을 추구하고 있다는 논란이 뜨겁게 일고 있다”며 “해당 언론사에 대해 출입제한 조치에 군에 공식 요청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같은 언론인의 행위가 겸직금지를 위반하고, 부당한 방법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있었는지, 강한 의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신문윤리위원회가 제시한 윤리강령을 준수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취재 보도 평론 편집과 관련하여 금품 향응 등 사익추구와 기자로서 공동취재나 친목 또는 직업적 공동이익을 위한 목적 이외에 단체를 구성하거나 활동해서는 안되며 취재원에 집단적 영향력을 행사해서는 안된다“는 15조1항과 2항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볼 수 밖에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는 불과 1년 전인 지난해 5월에 외쳤던 4대 적폐행위 청산에 다시금 목소리를 높였다.

 

군 노조는 4대 적폐 행위 청산을 위해 △부당하게 강압적 광고 요구를 일삼는 행위 △금전 및 각종 간행물 구매 요구 등 부당행위 △취재와 기사화를 앞세워 직원들에게 갑질하는 행위 △인터넷 언론사들의 무차별적인 협박성 취재행위 청산을 요구했다.

 

김진환 노조위원장은 “언론매체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갈수록 혼탁해진 언론환경 속에서 일부 언론인들의 일탈행위로 인해 일선현장에서 열심히 활동 중인 참된 언론인들이 피해를 보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지속적인 악행을 저지른다면, 전면 투쟁을 불사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어 “임실군도 언론 자유를 핑계로 현 상황을 더는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며 “언론 본 기능을 망각하고 민주적 질서를 어지럽히는 이 언론사와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실태 조사와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