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2.3℃
  • 구름조금강릉 15.5℃
  • 구름조금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4.0℃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7℃
  • 구름조금광주 14.0℃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9.8℃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사회

남원 '지리산' 민중가요 노래패, 30일 제2회 생명평화문화예술제 개막무대 '울려'

2016년 창단 소외된 곳 찾아 재능봉사
민중의 삶 속에서 문화공연을 통해 소통

URL복사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 30일과 31일 전주전라감영, 전라감영로, 전주현대미술관, 군산 수라갯벌에서 열리는 생명평화문화예술제에 民의 노래 '지리산' 노래패가 30일 오후 개막무대에 올랐다.

 

예술제 주제는 ‘마지막 남은 수라갯벌 보전, 되살아나는 새만금’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우리의 미래와 성찰’이다. 

 

전북 남원에서 2016년 창단된 민중가요 노래패는 남원지역에서 활동하는 임종명, 손기문, 김혜영 최현금 4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사람냄새 물씬 풍기는 사람 중심으 노래로, 소외된 곳을 찾아 재능 봉사를 펼치고 있다.

 

현재 노래패의 단장을 맡고 있는 임종명 회장은 "민중의 삶 속에서 문화공연 재능기부를 통해 소통하고 연대하면서 지역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여주는 일꾼(친구)으로 우뚝서고 싶어 결성된 단체"라고 소개한다.

 

그동안 노래패는 남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거리공연과 세월호 촛불공연, 광화문광장 공연, 이석규 열사, 김주열 열사, 동학농민혁명 행사, 지역 문화축제 등에서 재능을 발휘하고 있다. 

 

한편 생명평화문화예술제조직위(상임대표 문규현 신부)엔 도내 총 61개 시민사회단체와 예술단체, 기관 등이 참여했다.

 

예술제 의의와 비전을 선포하는 개막식은 30일 오후 7시 전라감영에서 열렸고, 오후 8시엔 생명평화의 합창 등 사라져간 생명의 안타까움 표현 및 위로와 염원, 소망을 담은 진혼제가 펼쳐졌다.

 

31일 오전 10시에는 전주현대미술관과 전라감영로에서 작품설명회가 진행된다. 홍성담, 이기홍 작가를 비롯해 전북민족미술인협회원과 전국 미술행동 작가 40여명의 작품과 도내 500여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기후위기를 주제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전시는 11월15일까지 현대미술관에서 계속된다.

 

31일 낮 12시에는 환경선언 선포 등의 퍼포먼스가 함께하는 폐막식이 거행된다. 예술제 기간에는 성효숙 화가와 함께하는 만다라 만들기 등의 부대행사도 함께한다.

 

지난 24일에는 군산 수라갯벌을 지키려는 염원을 담은 만장을 제작해 현장에서 함께 거는 사전행사도 열리는 등 시민사회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행사들이 곳곳에서 펼쳐졌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