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3.7℃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1℃
  • 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황숙주 순창군수, "악취문제 법과 원칙대로 추진하고 있다" 입장 밝혀

악취대책위 발족 3개월만에 입장문 나와
황 군수..."끝까지 군수를 믿어달라"

URL복사

 

전북 순창군이 11일 인계면 노동리 퇴비공장과 돈사 악취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진실공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순창군 악취대책위(공동대표 양희철,이정만,이종진)가 발족한 지 3개월(2019년11월11일)만에 황숙주 순창군수 명의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날 황 군수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 군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악취는 돈사 악취와 퇴비공장 악취가 혼재되어 있는데도, 악취대책위와 군 의원, 언론 등은 마치 퇴비공장 악취가 전부라고 단정짓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황 군수는 "군이 퇴비공장 인·허가를 불법으로 해준 것처럼 주장해 순수 군민은 물론, 외지인까지 잘못된 정보와 인식 확산이 개탄스러워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악취문제는 악취대책위가 지난달 21일 황숙주 군수와 공무원들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전주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어 지난 1월 순창군청에서 천막농성을 이어가면서 군과 대책위의 갈등이 촉발됐다.

 

이런 분위기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황 군수는 "악취대책위는 명확한 논제 제시도 없이 악취문제만을 거론하며 군수와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며 "'순창읍이장회의'에 수시로 참석해 군정의 현안문제와 악취문제 해결대책을 설명해 왔다"고 입장문에 밝혔다.

 

특히 악취문제에 대해 황 군수는 "2018년 민선7기 군수 선거시 공약한 대로 돈사와 퇴비공장을 매입해 농공단지로 편입시킴으로써 악취시설을 근본적이고 영구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한 악취대책위가 마치 행정이 업체를 비호해 불법적으로 인·허가를 내 준것처럼 업체의 즉각적인 폐쇄를 요구하는 주장에 대해선 "순창군은 인·허가 업무와, 지도감독, 단속 업무도 법과 원칙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업무절차 미흡이나 지도단속 업무가 소홀했던 공무원들에게 징계 6명, 훈계 13명의 엄중한 문책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11일 순창군에 따르면 문제의 퇴비공장에 대해 △불법건축물 원상복구 명령과 이행강제금 두차례 총7588만원 부과 △불법건축물 사용중지 명령 △비료생산업 영업정지 3개월 처분 △폐기물재활용업 영업정지 1개월 처분 △1차 행정처분을 내렸다.

 

업체(퇴비공장)는 이에 대해 행정소송과 행정심판을 제기하고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해 인용된 상황이다.

 

끝으로 황 군수는 "순창군과 군민, 악취대책위는 함께 뜻을 모아 악취문제를 해결방안 등을 모색하자"고 말하고 "군수는 절대 다수 군민의 편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8년간 군수로 재직하면서 청렴하고 깨끗한 군정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면서 "앞으로도 오로지 군민의 행복과 순창군 발전과 미래를 위해 마지막 남은 능력과 애정을 모두 쏟아붇겠다"고 했다.

 

황 군수는 "노동리 악취문제도 똑같은 맥락으로 해결할 것을 분명하게 약속드린다"면서 "군수를 믿고 협력해 주시기를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상선 기자

기자를 해보니,
항상 사람들은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동조하고 이해하는 투로 말은 하지만,...

프로필 사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