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0.7℃
  • 황사서울 16.8℃
  • 황사대전 19.7℃
  • 황사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3.2℃
  • 황사광주 18.5℃
  • 흐림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함안 남문외 고분군, 말이산 고분군으로 통합지정 예고

URL복사

 

함안군(군수 조근제)과 문화재청은 30일 '함안 남문외 고분군(도기념물 제226호)'이 아라가야 최고 지배자의 묘역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에 통합돼 국가사적으로 지정된다고 예고했다.

 

2018년부터 남문외 고분군 사적 지정을 추진한 지 약 3년 만의 성과이다.

 

말이산 고분군에서 북서쪽으로 약 700m 거리에 위치한 남문외 고분군은 1587년 한강 정구 선생이 편찬한 함안의 대표적 지리지인 함주지에서도 그 모습이 확인된다.

 

함주지 고적조에서는 '우곡리 동서쪽 구릉에 옛 나라의 고총이 있다. … 세상에 전하기를 옛 나라의 왕릉이라 한다.' 전하는데 이는 현재의 말이산 고분군(동쪽구릉)과 남문외 고분군(서쪽구릉)을 의미하며 이들 고분군을 동말이산과 서말이산이라 표기하고 있다.

 

이후 일제강점기 일본인 학자들에 의해 발굴돼 고적 및 사적으로 지정된 말이산 고분군보다 남문외 고분군은 1915년 첫 조사가 이루어졌으나 그 결과가 제대로 보고되지 않았으며, 1940년 조선총독부의 고적 지정에서도 제외돼 오랫동안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됐다.

 

이후 지역 향토사 단체 및 학계의 노력으로 2000년이 돼서야 경상남도 기념물 제226호로 지정되며 보존관리의 영역에 놓이게 됐다.

 

남문외 고분군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는 2013년부터 시작됐다.

 

남문외 고분군 및 아라가야 왕궁지(현재의 가야리유적)에 대한 정밀지표조사를 시작으로 2015년 남문외 11호분을 발굴조사 시행했으며, 2018년 경남도의 사적승격 지원사업에 선정돼 2호분 주변 및 15호분 시굴조사, 6·7호분 발굴조사를 시행했으며 그 결과 남문외 고분군이 6세기 아라가야 최대 규모의 고분들이 조영돼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함안군에서는 6세기 아라가야 최고 지배자의 묘역으로서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남문외 고분군을 별도사적으로 지정 신청했으나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검토 결과 기 사적으로 지정된 말이산 고분군과 통합 지정하는 것으로 조정됐다.

 

금번 남문외 고분군 확대 지정으로 말이산 고분군은 1∼6세기 아라가야의 역사와 더불어 가야고분군의 발전양상을 여실히 보여주는 고분군으로 탁월한 상징성과 완전성을 확보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 "남문외 고분군과 말이산 고분군의 통합지정으로 말이산 고분군은 가야고분군 중 가장 오랜 시기 조영된 최대 규모의 가야유적으로 발돋움하게 되며 이와 함께 고분을 조영한 아라가야의 위상을 새롭게 정립할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 아라가야 왕성지인 가야리 유적의 사적지정과 올해 남문외 고분군의 통합지정으로 함안은 가야리 유적(사적 제554호)-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성산산성(사적 제67호)으로 이어지는 가장 완전한 가야 고도의 유적 경관을 갖추게 됐다"며 "이러한 고도의 모습을 잘 보존하고 정비해 가야 대표 역사문화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함안 말이산 고분군의 사적 확대 지정은 30일간의 지정 예고기간을 통해 관련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 중 사적 확대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함안 말이산 고분군 문화재 추가지정 예고와 관련해 문의는 함안군가야사담당관실 가야사담당(055-580-2562∼2565)으로 하면 된다.

(끝)

 

출처 : 함안군청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