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3℃
  • 박무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2.0℃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0.1℃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문화/관광

'신선의 땅' 남원 운봉고원서 학술대회 열려

영남에 비해 소외된 남원가야 위상 알리고 문화적 정체성도 확립

 

전북도와 남원시가 20일 남원 스위트호텔에서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와 함께 ‘남원 운봉고원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튿날은 남원 가야문화유산 답사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학술대회는 전북 동부지역 제철유적과 그 의미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전북 동부지역 제철유적 조사성과, 운봉고원 철기유물의 제작기법 연구, 실상사 철조여래좌상 연구, 불교미술품으로 살펴본 운봉고원과 후백제, 운봉고원의 인문지리와 지역브랜드 활용 등에 대하여 심도 있는 발표 및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 남원시에서는 학술대회를 통해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운봉고원에 찬란하게 꽃피웠던 고대문화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돌아보고, 이를 토대로 운봉고원의 문화적 정체성도 확립했다.

 

또 남원의 가야 고분에서 출토된 철기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부각시켜, 그간 영남지역에 비해 소외되었던 남원가야(기문국)의 위상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지역주민에게도 애향심과 자긍심을 고취시키며, 향후 남원 운봉고원 내 유적의 문화재 지정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신선의 땅’이라 회자되는 전북 남원시 운봉고원은 조선 중기의 예언서인 『정감록』에 사람들이 난리를 피해 살기 좋은 열 곳을 일컫는 십승지지(十勝之地) 중 하나로 꼽혔다.

 

조선 개국공신 정도전이 ‘운봉이 없으면 호남도 없다.’라고 했을 만큼 예부터 정치․국방의 요충지였다.

 

여기에 더해 최근에는 고대국가의 성장 동력으로 알려진 철을 생산했던 다수의 제철유적이 발견됐고, 철을 바탕으로 가야의 기문국을 비롯하여 후백제까지 찬란한 문화를 펼쳤던 역사의 무대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