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5.8℃
  • 박무서울 13.6℃
  • 박무대전 10.0℃
  • 박무대구 13.4℃
  • 흐림울산 14.1℃
  • 박무광주 12.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칼럼/기고

[따뜻한 하루] 오늘 띄운 편지는 '당당한 아버지의 사랑'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 그레스 -

URL복사

따뜻한 하루에서 '당당한 아버지의 사랑'이라는 편지 1421호를 전해왔습니다. 아버지의 사랑은 마치 시골집 아궁이의 불씨 같습니다. 숯불과 잿불 속에 가려져 있어 잘 보이지 않지만 쉽게 꺼지지 않고 오랫동안 뜨겁에 아궁이를 달궈줍니다. 또 이 불씨는 작게 보일지라도 언제라도 커다란 장작을 활활 태울 수 있는 뜨거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버지! 좀 더 일찍 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게 죄송할 따름입니다. 전한 편지 만나보시죠!

 

 

벌써 30여 년도 지난 이야기입니다.
저는 그때 강원도에서 군 복무 중이었습니다.
어느 날 훈련을 마치고 부대로 돌아왔을 때
갑자기 중대장으로부터 호출이 왔습니다.
아버지가 면회를 오셨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베트남 전쟁 참전 때 부상으로
한쪽 다리가 불편하시지만
언제나 호탕하신 성품을 지니신
분이었습니다.

서둘러 새 전투복을 다림질하고
급한 마음에 한겨울인데 찬물로 몸을 닦고,
위병소로 급하게 달려갔습니다.

그날은 눈까지 많이 내렸는데
아버지는 하늘을 가릴 곳 없는 그곳 벌판에서
집에서 준비한 음식이 담겨있는 보자기를 품에 안고
하얗게 퍼붓는 눈을 맞으며 서 계셨습니다.
저를 본 아버지의 얼굴에 미소가 떠올랐습니다.
순간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소대장님이 신경 써주신 덕분에
그날 달콤한 외박이 허락되었습니다.
허름한 여관방에 아버지와 하룻밤을 보내며
처음으로 아버지와 술잔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그 밤 아버지는 저를 처음으로 성인으로
인정해 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 이 고생이 앞으로의 네 인생에 있어
꼭 필요한 과정임을 알고 힘들더라도
열심히 군 복무를 해야 한다."

언제나처럼 당당하게 말씀하시며
내 가슴에 따뜻한 이불을 덮어 주시던
아버지의 모습이 이제는 소중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내 곁에 안 계시지만
아직도 아버지의 모습을 기억하며
그리고 두 명의 자녀가 있는 아버지로서
오늘도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