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9℃
  • 맑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1.7℃
  • 박무제주 23.4℃
  • 구름많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5℃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文 정부, 조속히 군산조선소 해법 마련하라”

글로벌 조선경기 호전되고 있지만, 군산은 여전히 암흙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이하 전북도당)이 문재인 정부는 조속히 군산조선소 해법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북도당은 4일 성명을 통해 “정부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대한 사후조치에 대해 손을 놓다 시피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대책마련을 강력히 주문했다.

 

2017년 가동이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는, 당초 정부와 조선소 측에서 수주여건이 개선되면 재가동하겠다는 약속만 남긴 채, 아직까지 가시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군산시민들의 실망과 분노를 자아내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전북도당은 “지난 8월 기준 현대중공업은 수주 건수 17건, 현대삼호중공업 19건, 현대미포조선 34건 등 업계 수주실적은 70척에 달하고 있으며, 수주금액 또한 2017년 99억불, 2018년 140억불로 글로벌 조선경기가 호전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조속히 군산조선소 재가동 대책을 내놓아야 할 시점임에도 정부와 기업은 늑장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정부는 지난 4월 8일, 정당한 사유 없이 1년 이상 휴업한 업체의 경우 입주계약을 해지한다는 ‘산업집적활성화법’에 따라 조선소 측에 시정명령 공문을 발송하고 공장 재가동을 위한 6개월의 이행기간을 줬는데, 이제 그 기간도 끝나가는 시점이다”고 지적했다.

 

전북도당은 “이에 정부는 군산조선소에 대해 매각, 재가동, 업종전환 등 사후처리 방침을 분명히 해야 하며, 이 문제를 이른 시간 내에 매듭짓고 군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계획을 내놓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