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3℃
  • 맑음강릉 33.5℃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4.8℃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메뉴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확정

운봉고원 가야정치체 대표
한국 16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백제와 자율적으로 교섭했던 가야정치체 모습 잘 보여줘 호평

[타파인뉴스 최홍욱 기자]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확정됐다. 지난 17일 사우디아라비아 알 파이살리아 호텔서 열린 제45차 회의에서 결정됐다.

 

이로써 전북 동부지역 고대 고분 문화를 대표하는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이 한국의 16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가 확정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유네스코 세계유산(문화·자연·복합) 목록 등재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21개국으로 구성된 정부간 위원회로, 이번에 등재가 확정된 가야고분군은 1~6세기 중엽에 걸쳐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던 ‘가야’의 7개 고분군으로 이루어진 연속유산이다.

 

7개 고분군은 지산동고분군(경북 고령), 대성동고분군(경남 김해), 말이산고분군(경남 함안), 교동과 송현동고분군(경남 창녕), 송학동고분군(경남 고성), 옥전고분군(경남 합천),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전북 남원)이다.

 

이 중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5~6세기 가야연맹 중 가장 서북부 내륙에 위치하였던 운봉고원의 가야정치체를 대표하는 고분군으로 가야연맹의 최대 범위를 드러내면서 백제와 자율적으로 교섭했던 가야정치체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지역주민들의 오랜 바램이었던 남원 유곡리, 두락리 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만큼 우리 남원시에서는 등재 이후 세계유산에 걸맞는 보존·관리 방안 구축과 효과적인 활용방안을 위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 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선도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남원 유곡리, 두락리 고분군을 세계적인 관광 브랜드로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고분군 내 사유지 매입, 수목정비 등 고분군 정비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유산을 방문하는 관람객의 편의성과 이해도 증진을 위한 「남원, 가야고분군 홍보관」을 2024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