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화)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7.6℃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조금울산 9.6℃
  • 맑음광주 11.1℃
  • 구름조금부산 11.1℃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5.3℃
  • -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충남·대전·세종·충북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확정

[타파인뉴스 박종일 기자] 충남·대전·세종·충북 등 충청권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최종안이 나왔다.

 

충남도는 광역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의 최종 승인에 따라 오는 20일 도보에 고시된다다고 16일 밝혔다.

 

광역도시계획은 충남·대전·세종·충북을 아우르는 장기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앞서 충청권 4개 시·도와 행복청은 10년 이상 광역도시계획 수립이 넘어서 지난 2018년 12월 변화된 여건에 맞춰 이번 계획의 공동수립을 합의했었다.

 

이번에 승인받은 광역도시계획은 △목표와 전략 △주요지표 △공간구조 구상 및 기능분담계획 △부문별 계획 △개발제한구역의 조정 △집행 및 관리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업 면적은 충청권에 산재한 5개 광역계획권 권역 간 중첩 문제 등 해소를 위해 기존 9개 시군 3597㎢에서 22개 시군 1만 2193㎢로 면적이 확대됐다.

 

충남은 애초 공주·계룡·천안 3개 시 1601㎢에서 천안·아산·공주·계룡·논산·보령시와 홍성·예산·청양·부여·서천·금산군 12개 시·군 6429.28㎢로 증가했다.

 

계획안의 나머지 10곳은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 8개 시군(청주시, 진천·증평·음성·괴산·보은·옥천·영동군)이다.

 

도는 2040년 광역계획권 수립에 따라 자체 수립한 2030년 공주역세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은 광역계획권 중첩 등을 이유로 이달 폐지한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