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0℃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5.3℃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7℃
  • 흐림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6.4℃
  • 흐림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1℃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사회

남원에서 제2의 대남병원 사태 발생할뻔…'신천지 제보 전화가 피해 막았다'

이번엔 결혼식장…"부모도 신천지인지 몰랐다"
'혼사길도 막은 신종 코로나'
호텔 아니었다면...'가슴 쓸어내린 하루'
오후 5시께 전격적으로 예식취소 결정
28일 일부 기사 내용 보강

URL복사

 

전북 남원의 호텔 예식장의 기지로 제2의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를 막았다.

 

전북 남원 신촌의 한 호텔은 8개월 전에 결혼식을 예약해 불과 예식을 이틀 남겨둔 예비부부의 혼사를 전격적으로 취소하는 초강수를 두었다. 사실 이들이 신천지 신도임이 외부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27일 예비부부는 황당했지만, 이 상황을 받아드렸다. 이미 1년 전부터 오는 29일 만을 준비한 이들에겐 쉽지않은 결정이었다.

 

특히 코로나19가 신천지 신도들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발표 속에 '남원이 고향인 예비신랑과 대구가 고향인 예비신부 결혼식 소식'이 출처없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확산되면서 남원시민들은 극도의 불안감에 휩쌓였다. 이들 예비부부의 결혼식이 초미의 관심사 된 이유다.

 

예비부부가 신천지와 관련있다는 사실은 긴급재난문자를 받은 익명의 제보자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신랑과 신부가 신천지 신도다"라는 내용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당시 제보 내용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호텔측으로부터 제보 사실을 통보받은 남원시보건소는 이들 부부를 접촉해 결혼식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측도, 보건소도 이들의 결혼식을 막을 법적인 방도가 없었다. 이때 호텔측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호텔측은 오히려 위약금을 지불하고 결혼식을 취소키로 결정한 것.

 

호텔측의 발빠른 대처는 27일 오후 시작됐다. 결국 이날 예비부부와 통화가 된 호텔측은 이들을 호텔에서 만나 일방적인 입장을 전달했다.

 

전북도와 남원시가 시민에게 발송하는 문자에는 "주위에 신천지교인을 알고 있는 분들은 알려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사건을 취재를 하면서 가장 놀라웠던 사실은 예비부부의 부모들 일부는 자녀들이 신천지 신도인 사실을 몰랐다는 것이다. 현재 남원시가 파악하고 있는 남원지역 신천지 신도는 15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타파인에 이같은 상황을 제보한 시민 A씨는 "이렇듯 서로가 신천지 신자임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제보자의 전화가 없었다면 끔직한 일이 남원에 벌어졌을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