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0℃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6.2℃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4.5℃
  • 맑음제주 21.3℃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함께 읽는 '국부론'

배너

돈은 국경이 없다

함께 읽는 '국부론'9

상인은 반드시 어떤 특정국의 시민일 필요는 없다고 하는 말도 있는데, 맞는 말이다. 어느 지역에서 자기의 사업을 운영하는가는 대체로 그들에게는 상관이 없다. 매우 사소한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그는 한 나라에서 다른 나라로 그의 자본 및 그것이 유지하는 산업을 옮겨버린다.
-국부론 3편 4장 24절-

 

​LG전자가 국내 휴대전화 제조공장의 물량을 대거 베트남과 브라질 등 해외공장으로 이동시킨다는 보도가 최근 있었다. 

 

관련기사에 따르면 한국 공장에서 인건비 등 각종 비용부담이 상승하면서 어려움을 겪어왔고, 이에 결국 물량 이전을 결정했다는 것.

 

LG전자는 한때 세계 3위, 국내 2위의 휴대전화 판매량을 기록해왔다. 하지만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제조사가 치고 올라오기 시작한 2010년대 중반부터 위기가 닥쳤고, 스마트폰 사업은 지난해 4분기까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게다가 근로시간 조정과 급여 상승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늘어 결국 국내 공장 축소·철수로 이어졌다는 게 업계의 해석이다.

 

이 뿐만 아니다. 한국의 1분기 GDP 증가율이 약 10년 만에 최저인 전기 대비 -0.3%를 기록했다. 반면 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3%대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이 때문에 한국 경제에 대한 전망이 비관적으로 바뀌고 있다.

 

자본은 수익이 기대될 때 투자가 된다. 또 수익을 낼 수 있는 곳으로 이동을 한다. 돈에게는 애국심이나 국경 같은 게 없기 때문이다. 그러한 돈들이 지금 한국을 떠나고 있다.

 

국가에서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만드는 게 과연 부자만을 위한 것일까?/유범수 작가(시사평론가)

 

<칼럼과 기고문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