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팩트체크

배너

직업별로 급여가 다른 이유

함께 읽는 '국부론'4

URL복사

다음의 다섯 가지 사정들은 어떤 직업에서는 금전상의 수익이 적은 것을 보상해주고, 다른 어떤 직업에서는 금전상의 수익이 큰 것을 상쇄시키는 주요한 사정들이다.
첫째, 직업자체가 사람들을 유쾌하게 하는가, 불쾌하게 하는가.
둘째, 그 직업을 습득하기 쉽고 비용이 저렴한가, 어렵고 비용이 많이 드는가.
셋째, 취업이 안정적인가, 불안정적인가.
넷째, 그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 주어진 신임(信任), 곧 그의 책임이 큰가 작인가.
다섯째, 그 직업에서 성공가능성이 있는가, 없는가.
-국부론 10장 1-1절-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계급처럼 갈리는 이 시대에서 '동일노동 동일임금'은 이상향과 같다.

 

동시에 이 명제가 참이라면 이와 상반되는 상이한 노동이라면 임금 또한 차이가 있어야 할 것이다.

 

스미스는 300년전 여러나라 여러직업을 관찰하고 임금이 차이나는 요인을 다섯가지로 정리했다.

​요약하면 어렵고, 더럽고, 위험한 일은 누구나 하기 싫으니 그에 대한 보상이 크다는 것.

 

​거기에 기술 습득이 오래걸리고 성공 확률이 적을 수록 임금이 높다고 한다. 지금 시대와 마찬가지로 당시에도 의사, 변호사는 고소득 전문직이었나 보다. 해당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많은 지식을 습득해야하고 실패할 가능성이 높을수록 그 댓가가 커야 사람들은 인내력을 가지고 도전할 가치를 느낀다. 위험한 사업뿐만 아니라 고등고시 같은 시도도 이에 해당된다.

 

​여기에서 주목할 점은 직업에 따라 임금이 같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동일한 배급을 받는 사회는 이러한 다양성을 무시한 매우 단순한 사회관이 반영됐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성직자나 나라를 지키는 군인 등은 물질적 보상이 적어도 명예를 얻기에 이를 상쇄시킬 수 있다.

 

또한 필자 같은 유명하지 않은 글쟁이의 노동은 생산적이지 않기에 보수가 매우 적을 수밖에 없다. 다만 인쇄술 발달과 지금처럼 미디어가 다양해진 환경에서 차별화된 컨텐츠만 제작할 수 있다면 광고 등을 접목시켜 큰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여건을 감안할 때 임금의 차이는 정당하게 느껴진다./유범수 작가(시사평론가)

 

<칼럼과 기고문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